사무국

사무국

장보임
사무국장


스무 살 이후,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삶을 살다가 모든 것의 답은 사람의 마음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내 마음을 들여다보고 다른 사람의 마음도 들여다볼 줄 아는 삶을 꿈꿉니다.

정은경
프로젝트 매니저


한곳만 바라보는 해바라기처럼 언제나 늘 한결같이 따뜻하게 사람을 바라보며 함께 공감하고 서로 존중하고 마음을 위로받는 ‘온전한 나’가 되기 위해 하루하루 노력합니다.

오혜민
프로젝트 매니저


처음엔 ‘나’를 조금 더 알아보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더 많은 ‘나’들에게 이 경험을 나누고 싶어 공감인과 함께하게 됐습니다. 공감인이 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고영숙
선임 매니저


다정하게 눈 마주치며 마음을 알아봐 주는 사람, 마음이 힘들어질 때 곁을 지켜주는 사람, 마음의 안부를 살피고 물어봐 주는 사람, 그런 사람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나 필요한 ‘공감인’처럼.


김새미
매니저

‘작은 것은 아름답다’라는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려고 합니다. 세상을 구성하고 만들어가는 작고 평범한 보통의 것들을 응원하며, 서로가 서로를 돌볼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자 합니다.


윤성은
매니저

공감인을 만나 ‘나’를 알아가는 여정은 생각보다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나’를 찾고자 하는 사람들의 여정이 너무 고되지 않도록 공감인과 함께 힘쓰겠습니다.


장한솔
매니저

때로는 말괄량이 삐삐로 때로는 종이봉지 공주로 팍팍한 세상을 향해 공감과 위로의 깃발을 높이 치켜세우고 뛰어든 이들과 한배를 타고 노를 젓고 있습니다. 서로를 믿고 어디든 빛을 향해 가봅니다.


이창훈
현장 기사

‘언제나 함께!’라는 마음으로 서로 공감인을 만들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속마음버스에 탑승하는 모든 분들의 속마음이 따뜻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안전! 운행하겠습니다.


변윤
현장 매니저

나를 살게 하는 건 또 다른 누군가의 존재 같아요. ‘누군가의 하루를 더 행복하게’ 도울 수 있는 삶을 꿈꿉니다. 그 목표를 이루고자 지금 공감인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김영범
인턴

공감인이 추구하는 가치는 제 개인의 가치뿐만 아니라 사회가 건설적으로 나아가는 데 필요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공감인과 함께 성장하는 저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