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치유활동가집단 공감인 뉴스레터 구독해요.

뉴스레터는 둘째, 넷째 주 수요일에 발송됩니다.

공감인의 다양한 소식과 유용한 정보를 [공감레터]를 통해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공감인의 다양한 소식과 유용한 정보를 [공감레터]를 통해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뉴스레터 80호] 여름이 끝난다. 마침내.

2022-08-26
조회수 55


어릴 때 어른들이 ‘입추가 지났으니 가을이네’와 같은 절기에 관련된 말을 하면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았어요. 한낮엔 땀이 뻘뻘 나는데 대체 무슨 소리인가 싶었죠. 🍂 그런데 입추가 지나고 처서가 되자 거짓말처럼 밤에는 서늘해지고, 저는 오늘 아침 ‘이제 가을 다됐네’란 말을 하게 됐습니다. 저도 이제 어엿한 어른이 된 것이죠! 하하하 😅
구독자님의 올해 여름은 어떠셨나요? 비 피해에, 폭염에 많이 힘들진 않으셨나요? 저는 어느 날은 힘들고, 어느 날은 꽤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그렇게 그럭저럭 보통의 날들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가을이 매우 기다려집니다. 적당히 건조하고 적당히 바람이 불며 적당히 맑은 하늘이 정말 그리워요. 저는 그렇게 적당한 보통의 날들로 저의 일상이 채워지길 바라는 모양입니다. 오늘 구독자님의 하루도 보통의 날로 편안하길 바랍니다. 🙏
- 루나 드림


공감리포트: 마음과 관련된 뉴스


비운다는 것
정리 컨설턴트 곤도 마리에가 “설레지 않으면 버려라.”라는 문장으로 다큐, 책 등을 통해 신드롬을 일으킨 ‘미니멀리즘’. 우리나라에서도 <신박한 정리>라는 프로그램이 비슷한 포맷으로 유명인들의 집을 깔끔하게 변신시켜주기도 했었는데요. 이 프로그램을 보셨다면, 물건을 치우고 비우는 행위가 단순히 공간만을 변화시키는 게 아니라는 것을 느꼈을 겁니다. 내 공간과 물건을 정리하는 것은 결국 내 생활과 생각을 정리하는 것과 이어진다는 것을요. 
하지만 내가 버리지 못하는 물건, 치우지 못하는 소품들에는 사실 나름의 이유가 있습니다. 추억이 있어서, 언젠가 쓸 것 같아서, 비싸게 주고 사서, 누가 준 것이라서 등등. ‘보유 효과’라는 심리 현상이 우리를 더 물건에 집착하게 한다고 하네요. “어떤 대상을 소유하고 있거나 소유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순간, 그 대상에 대한 애착이 생겨 객관적인 가치 이상을 부여하는” 현상이래요. 아주 이해가 잘 되네요. 
그런데 말입니다. 이 물건이 없으면 정말 내 삶이 재미없어질 것 같지만, 사실 없어도 잘 삽니다. 나한테 이런 게 있었나? 하는 경우도 많아 뭘 버렸는지도 잘 기억 안 날 수도 있고, 오히려 선택지를 줄여줘 시간을 절약할 수도 있습니다. 
미니멀리즘의 목표는 단순히 불필요한 물건을 버리는 게 아니라, “쓸데없는 걱정 줄이기, 소비 줄이기, 에너지 소모를 줄이기 등 삶에 불필요한 것들이 낭비하는 비용과 시간, 에너지를 줄여 가치 있고 중요한 것에 더욱 투자하는 것”과 연결된다고 해요.
지금 내 주의는 어디에 집중되어 있나요? 내 관심과 에너지를 어디에 쏟고 있나요? 내 주변은 나에게 정말 중요한 것들로 꾸려져 있는가를 한번 생각해 봅시다.


공감人 이야기 : 함께하는 사람들의 목소리

희망의 날개로 힘차게 살아가길
“보통 영화를 보거나 드라마를 보면 마음에 여운이 느껴집니다. 이보다 훨씬 큰 반동의 크기로 활동가로서 직접 혼자 사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니 저에게 많은 마음의 파장이 있습니다.”
6~8월 더운 여름 공감인은 SH 임대아파트 주민들을 만났습니다. 주로 혼자 사는 어르신들이 많았는데요. 어르신들과 눈을 맞추고 깊이 묻어둔 여러 마음을 듣는 시간이었습니다. 어르신을 만났던 치유활동가 은영님의 이야기를 들어보실까요?  
뜨거운 태양 빛이 내리쬐는 어느 여름날
“공감인에서 유턴십은 저에게 ‘선물’과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새로운 공간에서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 새로운 일들을 하는 그 모든 순간이 저에게 의미 있었고 또 그 시간을 통해 저 자신도 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여름방학을 이용해 공감인에서 인턴 활동을 한 고등학생이 있습니다. 별무리학교에 재학 중인 문하진님인데요. 고등인턴의 눈으로 본 공감인의 활동은 어떤 것이었을까요? 더 자세한 얘기는 하진님의 후기에서 만나보세요.  


공감ing : 공감인의 여러 소식들

💕올해의 마지막 ‘나편’
성동구자원봉사센터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하는 마지막 ‘나편’이 지난 16일 시작됐습니다. 아마도 올해의 마지막 오프라인 ‘나편’이 될 것 같은데요. 참여자들의 손을 마주 잡고 따뜻한 온기를 느끼는 시간은 언제 경험해도 뭉클하고 소중합니다. 4주간의 짧은 시간이지만 마음을 포개는 치유릴레이를 잘 이어가겠습니다.
🙋‍♀️새 식구가 왔어요
얼마 전 채용공고가 나간 것 알고 계시나요? 지원자가 없으면 어쩌나 조마조마했는데 역시나 마감일에 맞춰  많은 분이 지원해주셨답니다. 🤣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을 통해 공감인의 미션과 비전에 맞는 분을 만나게 되었는데요. 새식구는 ‘공감의 시간’ 활동을 하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치유활동가 여러분과의 찰떡궁합을 기대합니다.  




 
이번 '공감레터'는 어떠셨어요?
 
공감레터는 매달 두 번째, 네 번째 수요일에 전달됩니다. 본문에 이름 대신 ‘구독자님’ 이라고 표시되거나 잘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다면 저희에게 알려주세요. 그 외 의견도 적극적으로 전달해주시면 큰 도움이 됩니다. 계속해서 성장해나갈 공감레터, 지켜봐 주세요. 🙇

만드는 사람들
루나🌓: 은하철도999의 철이처럼 기계인간을 꿈꾸지만 결국은 사람이란걸 확인하는 여행 중입니다.
콩🔴: 알고 싶고, 보고 싶고, 배우고 싶은 것이 많은 취미부자입니다.

mom@gonggamin.org | 025570853
서울특별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성수시작점 G702
  수신거부 Unsubscribe